[일요서울ㅣ장휘경 기자] 지난주 tvN <둥지탈출3>에서는 아들을 사랑하는 매니저 아빠의 열혈 케어로부터 탈출하고 싶은 배우 지민혁의 일상이 그려졌다. 아들에게 연습실까지 마련해주며 물신양면으로 뒷바라지 했던 아빠. 하지만 연습실에 설치된 CCTV의 존재는 방송 이후 뜨거운 감자가 되어 연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녹화 도중 출연진들을 놀라게 한 매니저 아빠의 깜짝 고백이 이어졌다. 그것은 바로 CCTV를 철거했다는 근황이었다.

출연한 가족들마다 소소한 변화로 사이가 좋아졌다는 얘기도 많았다.

라오스로 떠난 지민혁. 난제 미션 속에서도 단체를 리드하며 누나들과 동생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고, 아빠는 그런 아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아빠를 울컥(?)하게 한 지민혁의 반전 모습은 오늘 밤 8시 10분 tvN 둥지탈출3에서 공개된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