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8일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갖고 연합군사훈련과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 등을 논의했다.

송 장관과 매티스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회담을 열고 한미 군사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두 장관이 한반도 정세가 빠르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한미 간 회담을 통해 민감한 군사적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 공통 인식을 갖고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군사적인 지원을 하는 것이 가장 큰 고려 요소”라며 “(향후) 한미는 북한 비핵화 진전과 각 부대 전투 대비태세를 고려해 최초 계획 이전에 훈련 시기와 규모, 내용을 협의해서 공동발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작권 전환 문제에 대해서는 상당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향후 한반도 안보상황 변화를 충분히 고려한다는 전제 하에 전환에 필요한 조건을 조기에 갖출 수 있도록 협력해 가기로 했다.
#한미연합훈련 중단#전시작전권#김정은#트럼프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