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지난달 28일 전기버스 '일렉시티' 시범 운영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전기버스 '일렉시티'는 올해 11월까지 전국 4개 국립공원서 시범 운행된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자동차는 국립공원관리공단에 전기버스 '일렉시티' 1대를 관광객 셔틀용으로 제공하게 되며,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 버스를 올해 11월까지 치악산, 내장산 등 전국에 위치한 4개 국립공원에서 순차적으로 약 1달간씩 운영하게 된다.

친환경 전기버스 운영으로 현대자동차는 친환경 운송 체계 구축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업 경험을 얻게 되고,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일렉시티’ 관광객 셔틀 운영으로 국립공원 내 대기질 개선 및 청정 환경을 조성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국 국립공원의 환경보호에 일조하고자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친환경 전기버스 '일렉시티' 공급 협약을 맺게 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보다 많은 이들에게 친환경 전기버스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친환경차 보급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