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북미대화 실무 총 책임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비핵화 후속 협상을 위해 오는 5~7일 북한 평양을 방문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고위급 당국자를 비롯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할 계획이다.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된 지 근 한 달 만에 첫 북미 간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것으로, 비핵화 후속 조치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중요한 북한 비핵화 업무를 계속하기 위해 폼페이오 장관이 오는 5일 북한으로 떠난다”며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지도자와 그의 팀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방문은 지난 1일 성김 주필리핀 미 대사가 판문점에서 북측과의 회담을 통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미국 측은 북한의 핵시설 폐기와 핵무기, 핵물질 신고를 포함한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에서 북한이 어떤 조치를 내놓느냐에 따라 향후 양국 협상의 방향타가 결정될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 방문 직후 7~8일 일본 도쿄로 건너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