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오리온은 신규 간편대용식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를 론칭하고, 간편대용식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오리온은 마켓오 도곡점에서 마켓오 네이처 론칭 기자 간담회를 열어 신제품을 선보이고, 앞으로의 사업계획을 밝혔다.


마켓오 네이처는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제 2의 도약을 선언한 오리온이 야심차게 내놓은 간편대용식 브랜드. 바쁜 현대인들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간편하게 건강한 한끼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검은콩, 과일, 쌀 등 농협이 제공하는 국산 농산물 및 곡물, 야채 등을 원물 그대로 가공해 만든 '오!그래놀라' 3종(검은콩, 과일, 야채)과 '오!그래놀라바' 3종(검은콩, 무화과베리, 단호박고구마)을 우선 출시한다. 오는 9월에는 파스타를 재해석한 원물 요리 간식 ‘파스타칩’ 2종(머쉬룸 크림, 오리엔탈 스파이시)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최근 국내 대용식 시장은 3조 원 규모로 급성장했다. 지난 2015년 520만 가구를 넘어선 1인 가구도 계속 늘고 있어, 대용식 시장의 성장세는 갈수록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리온은 향후 그룹의 성장을 이끌 신수종 사업의 한 축으로 간편대용식 사업을 선정하고 3년 전부터 준비해왔다. 2016년 농협과 합작법인 오리온농협(주)를 설립하고 약 620억 원을 투자해 경상남도 밀양에 간편대용식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한편, 오리온 연구소에 별도의 전담 개발팀을 구성했다.


생감자칩 1위 브랜드 '포카칩' 등으로 30년간 쌓아온 오리온의 원물 가공 노하우에 농협이 제공하는 품질 좋은 우리 농산물을 결합시켜 마켓오 네이처를 선보이게 됐다.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은 “마켓오 네이처는 제과를 넘어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는 오리온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갈 신성장 동력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면서 간편대용식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오리온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