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기내식 공급과 관련해 혼선이 빚어진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수천 사장은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 '고객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올려, 이번 기내식 공급과 관련한 일련의 과정들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글에서 김 사장은 글로벌 케이터링 업체인 ‘게이트 고메’와 신규 서비스를 준비해 오던 중, 새로 건설 중이던 이 회사의 기내식 공장이 완공을 앞두고 화재가 발생했다.

이후 회사는 불가항력적인 재난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쳤고 대체 업체를 통해 당사에 필요한 적정 기내식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시행 첫 날 생산된 기내식을 포장하고 운반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혼선이 발생했고, 그 결과 일부 편은 지연되고 일부 편은 기내식 없이 운항하게 돼 고객 여러분께 큰 불편을 끼쳐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