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신한카드 디지털 플랫폼 신한FAN이 단일 금융사 최초로 가입고객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신한카드는 지난 2013년 4월 온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앱카드를 업계 최초로 도입 이후 5년만인 올해 총회원 1000만 명 선을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기존 앱카드를 모바일 금융생활 플랫폼인 신한FAN으로 개편했다. 신한금융그룹 포인트 제도인 FAN클럽 등 그룹서비스를 확대하고 개인화 추천 서비스가 반영된 신한FAN 2.0 등도 선보였다. 그 결과 지난 2016년 회원수 756만 명에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연간 결제 이용금액은 지난 2013년 3000억 원에서 지난해 7조2000억 원으로 20배 넘게 성장했다. 올 상반기까지 누적 이용금액은 23조 원에 달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는 4조1000억 원을 달성해 올해 연간 이용금액이 8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이번 1000만 회원 돌파를 기념해 9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한달동안 사은 이벤트를 진행한다.

1000만 돌파를 자신만의 아이디어로 표현한 고객을 추첨해 무선청소기(1명)와 미니빔프로젝트(3명), 백화점상품권(5명), SPC상품권(10명), 커피쿠폰(100명)을 증정한다.

신한FAN관련 퀴즈를 풀고 룰렛을 돌리면 백화점 상품권과 아이스크림 케이크 교환권, 포인트 적립 등 경품혜택도 주어진다.

1000만돌파 동영상 및 이벤트 내용을 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을 선물한다. 추가 응모 고객 중 추첨해 영화 '신과함께' 개봉 전 전국 21개 CGV영화관 시사회 2인 관람권과 콤보세트가 돌아간다.

당첨자는 내달 중 발표된다. 자세한 사항은 신한카드 홈페이지나 '신한FA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