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이마트 계산대 의자가 전면 교체된다.

이마트는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전국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점포의 계산대 의자를 신형으로 교체한다고 8일 밝혔다.

개선된 계산대 의자는 높이가 77cm로 기존 65cm에 비해 20% 가량 높아졌다. 등받이 높이는 23cm에서 37cm로 약 60% 높아졌다.

이번 개선은 임직원 건의함 ‘사원의 소리’를 통해 현장 근무 직원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허리 높이의 등받이를 대폭 상향해 휴게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했다. 고객들이 카트에 싣고 지나가는 상품이 계산대 직원들 등에 치이는 일도 없도록 등받이 크기를 확대했다.

이마트 계산대 의자는 2008년 처음 도입됐다. 2008년 8월 노동부에서 ‘서서 일하는 근로자 건강보호대책’을 발표하는 등 서서 일하는 근로자들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에 대형마트에 계산대 의자가 도입되기 시작했다.

이후 부분적인 변화는 있었으나 큰 변화 없이 10년간 기존 의자의 형태가 유지됐다.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대대적인 개선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