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타이어 결함으로 인해 태평양 상공에서 회항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대신해 대체기가 투입돼 운항을 재개했다.

아시아나항공이 타이어 결함으로 지난 8일 오후 9시20분께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204편은 기체 결함으로 인해 출발 7시간만에 인천공항으로 되돌아왔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300여명이 탑승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타이어 결함으로 회항했다는 입장이다. 타이어 압력이 줄어든 것을 비행 중 감지했고 착률 시 승객 안전이 우려돼 회항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6시께 대체기를 투입해 재운항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LA 공항 이민국의 사정으로 인해 오전 10시로 출발 시간을 변경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교체 후 6시 출발하려고 했지만 LA공항 이민국 사정으로 인해 오전 10시께 대체기가 출발했다"고 전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