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안면홍조란 양볼을 비롯해 이마·코 등의 부위가 갑자기 붉게 변하면서 열감을 느끼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대부분 겨울철 실내외 온도 차가 심한 경우 주로 발병하나 여름철 과도한 냉방기의 사용으로 외부와 온도 차가 심하게 벌어질 경우 종종 나타나는 질환이다.

경우에 따라 카르시노이드 증후군과 같은 전신질환의 증상, 혈관확장제 등의 약 부작용으로 발병할 수도 있다. 주로 여성환자에서 발병하는 안면홍조는 발생할 수 있는데 남성 환자가 증상은 더 심각한 편이다.

안면홍조를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는 요인은 다양한데 급격한 온도 변화와 지속적인 자외선 노출, 자극적인 세안법, 맵고 뜨거운 음식, 감정변화 및 스트레스 등이 있다. 여러 외부 자극으로 진피 내 모세혈관이 확장되어 얼굴 피부가 붉어져 증상이 금방 나타났다 사라지기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안면홍조를 심각한 질환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안면홍조는 저절로 낫거나 쉽게 사라지는 질환이 아니다. 안면홍조를 방치하면 증상이 악화되어 주사 등의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악화될 위험이 높다. 안면홍조의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면 피부 혈관이 늘어나고 염증이 심해져 다양한 종류로 발전할 수 있다. 따라서 안면홍조가 의심되면 조기에 피부과 전문의에게 정확히 진단을 받고, 최대한 빠르게 단계별 맞춤형 치료로 질환이 악화되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안면홍조는 먹는 약, 바르는 약, 리젠라이트 등의 혈관 레이저를 이용해 치료할 수 있다.

환자의 피부 타입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지므로 먼저 피부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본인의 피부 상태에 가장 적절한 치료법을 찾는 것을 권장된다.

또 피부과 전문의를 통한 적절한 치료와 더불어, 안면홍조 환자는 일상 생활습관을 교정해 홍조가 악화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대부분의 안면홍조 환자는 피부장벽이 무너져 있는 경우가 많아 이를 건강하게 되돌리기 위해 다음과 같은 생활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먼저 지나친 사우나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심한 사우나는 피부 모공이 이완 수축을 반복하면서 심각한 피부 모공 수축을유발하여 수축하지 못하는 상태가 반복되면 안면홍조 상태를 지속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세안 시에는 약산성의 순한 클렌저를 사용하고, 미지근한 온도의 물로 부드럽게 세안해야 한다. 세안 직후 충분한 양의 보습제를 발라주고, 자외선 차단제에 민감하지 않다면 외출 시 본인 피부에 맞는 최소 SPF30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음식도 자극적인 것을 피하고 과다한 알코올 섭취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신체의 급격한 온도 변화는 안면홍조를 악화시키는 주요 원인이므로 사우나, 찜질방 등도 멀리하는 것이 좋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