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대한체육회가 창립 98주년(7월13일)을 맞았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9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국회 김병욱 위원, 김정행 대한체육회 명예회장, 김성조 대한체육회 부회장, 유승민 IOC 위원 등을 비롯해 회원종목단체장, 시도체육회 부회장 등 체육인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체육 선구자들의 업적을 기리고 단결과 화합을 꾀하기 위해 체육유공자 18명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대한체육회 모범직원 10명과 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시도체육회 정년퇴직자 10명에게는 표창장과 재직기념패를 전달했다.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 기념 슬로건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우수작 2점도 시상했다. 선정된 슬로건은 대한체육회 100주년 기념 슬로건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체육을 위해 평생을 헌신해 오신 선배 체육인을 비롯한 체육 가족 여러분과 정부의 지원, 우리나라 스포츠에 대한 국민 모두의 성원이 있었기에 스포츠 강국의 위상 정립이 가능했고, 그간의 노고와 협조에 감사드린다"며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아시안게임에서도 우수한 경기력을 바탕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