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무더위가 한창이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소나기가 올 수도 있다.

기상청은 이날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오후 한때 내륙을 중심으로 구름이 많겠다"며 "강원영서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강원영서 지역의 강수량은 5~30㎜ 정도로 예상된다.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들어오고 강한 일사까지 보태지면서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나타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수원 24도, 춘천 23도, 강릉 23도, 청주 25도, 대전 24도, 전주 25도, 광주 24도, 대구 24도, 부산 23도, 제주 25도로 여겨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8도, 수원 32도, 춘천 31도, 강릉 33도, 청주 34도, 대전 35도, 전주 34도, 광주 35도, 대구 35도, 부산 31도, 제주 33도로 관측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대기 확산이 원활한 흐름을 보여 전국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의 농도를 띠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5m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확대 및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알렸다.

13일에도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으며 무더위가 꾸준할 것으로 관측된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