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 출신인 김병기(서울 동작갑‧초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들 채용 문제를 놓고 국정원에 ‘갑질’ 했다는 의혹에 대해 “압박한 증거가 나오면 의원직 사퇴는 물론 감옥에도 가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만약에 그랬다면 범죄 행위니까 검찰이 조사해서 처벌을 받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전날 한 언론사는 김 의원의 아들이 최종 신원조사에서 탈락했고 이에 김 의원이 국정원에 부당함을 지속적으로 이의 제기했으며,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채용 문제와 관련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갑질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2014년 처음 국정원 공채에 지원한 아들(당시 기무사 장교)이 마지막 단계인 신원조회에서 탈락했다. 탈락 이유를 대면 아마 뒤집어질 것”이라며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아들을) 탈락시키는 범죄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와 관련 전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당시 탈락 사건은 국정원 직원들 사이에 회자된 유명한 사건”이라며 “(국정원 고위 간부 출신) 아버지 때문에 탈락한 ‘신판 연좌제’”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런데 제가 국회의원이 된 이후 2017년 3월 아들이 합격했다. 이게 핵심”이라며 “2014년이 잘못됐든지 2017년이 잘못됐든지 둘 중에 하나는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 탈락했던 아들이 2017년 갑자기 합격한 이유를 조사하면 자연스레 그 전의 불합격 이유가 드러날 것이라는 게 김 의원의 입장이다.

그는 국정원에 채용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이 아들 채용을 압박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해선 “당시 국정원 채용 시스템에 중대한 문제가 있었다. 중대한 범죄에 해당되는 행위도 있었다”며 “그 싹을 잘라야 한다는 점에서 지적한 것이지 아들에 대한 것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누구를 징계하고 처벌하는 것이 아니라 국정원의 역량 강화를 위한 시스템 개선이 목적이었다”며 “그런데 자꾸 (국정원 내) 적폐 세력들이 뭐가 두렵고 염려되는지 일부만을 가지고 정보를 왜곡해서 흘리고 있다”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