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스마트 제조사들이 ‘폴더블 폰’ 출시 의사를 강하게 밝히면서 폰에 들어가는 소재를 공급하는 업체들의 제품 생산 속도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SKC, 일본 스미토모화학 등 3사는 투명 폴리이미드(PI)필름(투명커버)의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투명 폴리이미드는 폴더블 폰에 꼭 들어가야 할 소재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세계 최초로 투명 PI필름 양산에 성공한 기업이다. 국내 관련 특허의 80%인 104건, 해외 특허 200건을 갖고 있다. 2016년 900억 원을 투자해 올해 경북 구미에 양산 설비를 구축했다.

생산 규모는 연간 100만㎡로 7인치(17.78㎝) 크기 스마트폰을 2000만~3000만 개가량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지난 6월부터 충북 진천에 연간 250만㎡ 규모의 생산 시설을 짓고 있는 SKC는 내년 10월부터 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들 기업들은 고객사 요구에 즉각 대응하기 위한 팀을 꾸리고 출시일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