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국회의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 관련 법안들이 많다"며 "각별히 관심을 가져주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문 의장의 취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5부 요인 청와대 초청 오찬 자리에서 "우리 정부의 개혁과제, 특히 민생 과제 중에 중요한 것은 대부분 국회 입법사항"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에게 문 대통령은 "다음달 임기가 만료된다"며 "앞으로는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그동안 노고가 많았다는 치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헌법기관들로서는 아주 뜻깊은 시기인 것 같다"며 "지난달 제헌 70주년 행사를 가졌고, 다음 달에는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을 대법원에서 주관해서 할 예정이다. 그리고 이번 달 말에는 헌법재판소 창립 30주년 기념 행사를 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헌법기관들이 이제는 상당한 역사와 연륜과 경험을 축적을 한 상태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국민들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사법부는 사법부대로 국민들의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 해야 될 과제들이 많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이 바라는 민주주의 성숙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재인#문희상#청와대#이진성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