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관세청이 국내 3개 수입법인이 총 66억 원 상당의 북한산 석탄·선철이 국내로 불법 반입한 사실을 발표하자 자유한국당은 "조직적 은폐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을 '북한 석탄 게이트'로 규정하며 "국정조사로 조직적 은폐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관세청 발표로 전날 진룽호에 적재된 석탄이 러시아산이라는 외교부의 주장은 그 어떤 신빙성도 가지기 어렵게 되었고, 정부 발표에 대한 신뢰가 크게 손상되었다"며 "중대한 외교적 현안을 지난 10개월 동안 조치하지 않은 것도 납득할 수 없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이러한 중대한 외교안보적 상황을 일개 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있다"며 "아무런 근거 없이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에서 뒤집어진 것은 정부의 무관심과 무능력 때문이며, 정부가 알고도 방치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확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는 국제사회의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라며 "유엔 결의안 위반으로 국익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뿌리째 뒤흔드는 더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