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전주시가 오랫동안 기업 활동을 해오며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의 근간을 이뤄온 우수 향토기업을 발굴해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시는 기업인 사기 진작 및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우수 향토기업 심사기준을 마련하고, 우수 향토기업 인증제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우수 향토기업 인증제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온 향토기업들의 기(氣)를 살려주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매년 10개사 정도를 선정해 인증서와 인증현판을 교부하고 각종 행·재정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시는 선정된 기업에 대해 최대 3억원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우선 지원하고, 수출상담회, 해외박람회, 해외지사화사업 등 기업맞춤형 해외마케팅 지원 등에 우선 참여할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우수 향토기업 인증제 참가기업 모집의 서류 접수기간은 다음달 10일부터 17일까지이다.

최종 우수 향토기업은 기업육성추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오는 10월 중 10개 업체를 결정할 예정이며 우수 향토기업 인증기간은 5년이다.

이와 관련, 시는 기업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애로사항을 직접 찾아다니며 해결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기업 기(氣)살리기’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우수 향토기업 인증을 통해 기업인들의 기를 살리고, 세계에서도 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k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