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가을에 가볼만한 여행지 100곳을 담은 ‘집배원이 전하는 가을, 그리고 여행이야기’가 책자로 나왔다.

지난여름 ‘방방곡곡 신나는 여행 7~8월 가볼만한 78개 여행지’에 이은 ‘집배원이 전하는…’ 시리즈 두 번째 여행이야기이다.

이번에 나온 책자는 전국의 집배원들이 가을철 여행지로 추천한 곳 중 100곳만 엄선했다.

특히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치가 빼어난 곳을 담았다.

대구 북구 8경중 1경인 '하중도'는 팔달교와 노곡교 사이에 위치한 작은 섬으로 유채꽃, 청보리, 억새가 식재되어 있어 어느 계절이든 아름답지만 특히 가을철에는 코스모스가 유명하다.

경주 동대봉산은 억새풀이 가득한 은빛 물결사이로 이어진 길을 걷고 있노라면 가을낭만에 올라 황홀한 억새 물결에 취하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곳이다.

여행지와 함께 맛집도 수록돼 있다. 점심식사로 제격인 가성비 훌륭한 국수에서 몸에 좋은 연잎밥정식까지 집배원이 추천한 값싸고 맛있는 집을 담았다.

또 지역의 대표적인 축제와 특산물도 함께 들어있어 정보가 쏠쏠하다.

책자는 전국 우체국에 비치돼 있어 가까운 우체국을 찾으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인터넷으로는 ‘우체국과 여행’에서 집배원이 전하는 시리즈 여름과 가을을 모두 만날 수 있다.

‘우체국과 여행’은 공공분야에서 취득한 여행정보에 대한 국민의 접근성을 향상 시키고,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공유·확산하기 위해 문을 열었다.

우체국뉴스룸과 페이스북에서는 웹진형태로 확인할 수 있다.

송정수 경북지방우정청장은 “가을, 그리고 여행이야기가 추석 명절 연휴와 가을 휴가철에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