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가 발표한 4분기 영업이익이 전 분기대비 54.4% 낮아진 1907억원으로 시장기대치 보다 한 참 낮은 수준을 보이며 실망을 안겨줬다.

사실 금년 들어 SK에너지의 4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돼 시장 콘센서스도 낮아지는 추세였으나, 이보다 더 낮은 수치가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SK에너지는 연말 경비 증가 및 아스팔트 영업이익 감소, 그리고 내수가격 인상 한계 등을 들며 석유정제 부문의 부진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들이다. SK에너지가 설명한 상황들은 정유사마다 동일한 조건들이며, 경쟁 정유사인 S-OIL, GS-Caltex 등은 3분기
대비 나아진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광훈 굿모닝신한증권 연구원은 “3분기에는 경쟁 정유사 모두가 석유정제부문 실적부진을 겪는데 반해 SK에너지만 호실적을 기록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연구원은 적정주가를 기존의 21만5000원에서 17만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또한 매수를 유지하나 중기관점에서 접근하기를 제안했다.

그는 “SK에너지 실적의 동행지표라 할 수 있는 아시아 정제 마진 개선이 현재 중국의 벙커C유 수입 감소 등으로 하락추세를 보일뿐더러 경쟁 정유사들의 주가가 시장대비 낮은 수준으로 거래되고 있어 가격경쟁력에서도 우위를 보일 수 없다”는 판단이다.

한편 SK에너지는 2008년 IR에서 4분기에는 석유화학부문의 이익률이 다소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며, 2월 SK인천정유 합병과 현재 건설 중인 중질유분해설비 준공으로 인해 월간 영업이익 증가 효과가 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증권신문 이상준 기자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