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탈당 의원의 대변인격인 김부겸 의원이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8월말까지 별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원은 한나라당 탈당을 선언한 것과 관련, “새로운 탈지역, 국민통합, 정치개혁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힌 후 “민주당 신당파, 개혁국민정당 등과 정치적 연대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질적 창당 밑바닥 작업은 전국에 있는 신당추진세력과 연대해서 본격화할 것이라는 게 김의원이 밝힌 신당창당 프로그램이다.

김의원은 신당의 당위성을 토론회, 강연회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역설할 것이며, 정치개혁과 새정치 실현의 필요성을 설득하겠다고 주장했다. 창당 일정에 대해서는 8월말까지 별도 교섭단체를 구성, 정기국회부터 본격 활동할 계획이며, 지도부 구성은 이우재 의원이 좌장을 맡고 정치현안에 대해선 이부영 의원이 전면에 나설 것이며 언론 창구는 자신이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