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Ⅰ최은서 기자] 트로트 가수 장윤정씨의 합성 누드사진 유포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14일 “트로트 가수 장윤정씨가 자신의 얼굴을 합성한 누드 사진이 최근 인터넷을 통해 유포됐다며 소속사를 통해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의 소속사 측은 한 여성의 나체 사진에 장씨의 얼굴이 교묘히 합성된 사진이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고 있어 최근 사이버경찰청으로 신고했으며 이날 오전 동작경찰서 측에 사건이 넘어왔다.

경찰은 육안으로 봐도 합성으로 보일 정도로 조악한 사진이라고 판단하고 있으며 장씨 측 진술을 받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choies@ilyoseoul.co.kr

최은서 기자  choie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