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시스

김주하(40) MBC 앵커가 자신이 진행하는 ‘경제뉴스’에서 하차했다.

MBC는 29일 “김주하가 오늘 방송을 끝으로 ‘경제뉴스’ 진행을 그만뒀다”고 전했다. 후임은 프리랜서 앵커 유선경으로 알려졌다.
김주하는 MBC 홈페이지에서 2주에 한 번씩 진행하는 ‘김주하의 이슈토크’도 중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MBC 측은 김주하의 계획과 관련, “개인 문제여서 내근을 할지, 휴가를 낼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주하는 지난달 남편 강필구(43)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가정법원에 제기했다. 남편의 접근을 막아달라는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함께 제출했다.
<조아라 기자> chocho621@ilyoseoul.co.kr

조아라 기자  chocho62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