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콘텐츠와 첨단 ICT(정보통신기술)가 결합된 본격적인 융합형 한류 페스티벌 '2015 DMC 페스티벌'이 5일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C 권역 내 '상암문화광장'을 중심으로 9일 동안 펼쳐진다.

▲ 2015 DMC 페스티벌 개막공연 MBC K-POP 슈퍼콘서트 MC 티파니-김성주-유리

5일 개막한 2015 DMC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MBC 안광한 사장은 "한류 콘텐츠에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 전시회가 어우러지고, 홀로그램과 가상현실 파사드와 같은 창의적 기술을 체험하는 최초의 융합형 페스티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류의 차원을 문화산업의 영역으로 확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획됐다고 이번 DMC 페스티벌 기획의도를 전했다.

안 사장은 이어 "상상력, 창의력, 센스, 감성, 첨단 기술 이런 것들이 결합하고 조화가 돼야 우리 문화산업의 면모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 기업과 기관들이 페스티벌의 주체로서 함께 참여하고 아이디어를 합쳐 가꾸어 나간다면 세계의 관광객들에게 문화강국 대한민국의 9월을 상징하는 국제적인 문화행사로 성장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는 '2015 DMC 페스티벌' 개막에 맞춰 방송 테마파크인 'MBC WORLD'도 오픈했다.

'MBC WORLD'는 360도 가상체험이 가능한 'VR 체험관'을 비롯해 '홀로그램 극장', '트릭아트 전시관', '사극 체험' 등 방송 콘텐츠에 첨단 기술을 접목한 신개념 방송 테마파크로 시청자 스스로 방송의 다양한 면모를 느끼고 즐기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 2015 DMC 페스티벌 개막공연 MBC K-POP 슈퍼콘서트에서 공연 펼치는 백지영

개막식에 이어 상암문화광장에서 열린 개막공연 'MBC K-POP 슈퍼콘서트'에는 김건모, 김연우, 백지영, 2PM, 소녀시대, EXO, 씨엔블루, AOA, 빅스, 걸스데이, B1A4, EXID 등 인기 아이돌그룹과 고참 선후배 가수들의 무대로 꾸며져 '2015 DMC 페스티벌' 개막의 의미를 더했다.

한편, MBC와 K-ICT가 함께하는 2015 DMC 페스티벌은 이날 개막 공연인 'MBC K-POP 슈퍼콘서트'를 시작으로 오는 13일까지 9일간 '나는 가수다 레전드', '도시의 칸타빌레', '서울드라마어워즈 2015', '특별생방송 여러분의 선택! 복면가왕'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 2015 DMC 페스티벌 개막공연 MBC K-POP 슈퍼콘서트에 참석한 전 출연진

songddadda@ilyoseoul.co.kr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