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국민들이 저비용항공사(저가항공사)를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한 안전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항공사의 안전관리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확충하는 데 중점을 두고 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총리는 "지난해 저비용항공사의 이용자가 약 2400만 명으로, 국내선 전체 승객의 55%를 차지하는 등 매년 운항 규모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면서도 "이 같은 성장은 항공교통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으나, 최근 안전운항을 저해하는 사례 등이 보도되고 있어 탑승객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총리는 이어 "운항 항공기 증가에 대응해 단계별로 최초 면허시 요구하는 수준의 안전심사를 실시하고, 항공사별로 안전 조직을 강화하도록 하겠다""조종사 기량 향상, 정비역량 강화 등 전문성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그러면서 "항공사별 안전도 평가결과를 공개하고 운항노선 배분에 반영하는 등 안전 경영 관행이 정착되도록 유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아울러 청소년 보호 종합대책과 관련해서는 "인터넷·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유통되는 신종 유해 매체물에 대해 전담수사팀을 확대해 모니터링과 단속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피해 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해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유해약물 중독 검사 및 치료를 확대하며, 청소년 출입금지 업소 사업주 등의 자발적인 캠페인을 통해 자율 규제를 활성화하는 등 현장에서 실질적 변화가 이뤄지도록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hwikj@ilyoseoul.co.kr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