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통일부는 23일 북한 함경북도 수해 피해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할 경우 공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 가능성에 대해 묻자 "이런 시점에서 그것(수해 지원)의 공은 다 김정은에게 간다"면서 "외부에서 지원하건 내부에서 스스로 하건 결국 그 독자재에게 (공이) 돌아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외부에서의 지원이라는 것도 굉장히 허망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가 최근 남한 정부가 북한 재난을 '대결모략'에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한 것에 대해서도 "스스로 노력을 하지 않고 선전을 이용해 외부 지원을 끌어들이려고 하는 이중적인 태도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보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홍수피해부터) 핵실험까지 일주일간 아무리 피해가 커도 내부적으로 밝히진 않았었다"며 "도발 다음 날 호소문을 내서 '피해가 크다'고 하는 것은 저희가 볼 때는 시간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복구에) 비용과 노력을 들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치해뒀다는 반증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유엔 등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 움직임에 대해서는 "유엔에서 어필을 내고는 있지만 국제사회 분위기가 그렇게 썩 고조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50여 년 전 남한이 홍수피해를 봤을 때 북한이 지원에 나섰다고 주장한 데 대해 "노동신문을 보면 1959년 9월 23일 '남한에 풍수해 이재민에 대해서 구호물품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나온다"면서 "우리 정부는 이를 9월 24일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