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청와대는 17일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과정에서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뒤 기권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매우 중대하고 심각한, 충격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에 담긴 이번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이같이 전했다.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기권 결정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앞에 한 말씀만 드리겠다"고 답했다.새누리당은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을 근거로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문 전 대표를 향해 "북한과 내통 모의했다"고 공세를 퍼붓는 동시에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 요청사건 태스크포스(TF)'까지 구성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한편 송 전 외교부장관은 같은날 회고록을 낸 시점에 대해 "작년 9·19 공동성명 10주년에 맞춰서 내기 위해 3년 전에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이날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과 만나 "생각보다 1년이 더 길어졌다"며 대선을 앞두고 유력 대권 후보인 문 전 실장을 흠집내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송 전 장관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2007년 11월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 문재인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북한의 견해를 물어보자는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의 제안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결의안 표결에 반대 입장을 우리 측에 전달해 우리 정부가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정황이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참여정부 청와대 출신인 김경수 더민주 의원은 외교안보라인에서 토론 끝에 기권 입장을 먼저 결정하고 북한에 통보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송 전 장관은 "책에 다 써놨다"며 김 의원의 주장을 부인했다. 기억이 부정확하다는 지적과 기록을 공개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책에 있는 그대로"라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비밀누설로 고발하겠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서는 "그런 정도는 다 감안하고 책을 썼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라며 "책 전체 흐름을 봐야지 일부만 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