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배우 서지혜의 청순한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 잡았다.

지혜는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더 트래블러’ 1월호를 통해 우아한 매력이 느껴지는 화보를 완성했다.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쿨하고 화끈한 아나운서 홍혜원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서지혜는 최근 SBS ‘런닝맨’ MBC ‘라디오 스타’ 등의 프로그램에서 여태 보지 못했던 예능감으로 새로운 매력을 발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태국 코사무이 식스센스 리조트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서지혜는 우아하면서도 고혹적인 모습으로 한층 더 깊어진 분위기와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야자수가 보이는 리조트에서 롱 화이트 셔츠를 입고 서 있는 포즈로 마치 바람의 여신 같은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지혜는 “직설적이고 할 말은 정확하게 하는 활달한 성격이라 ‘질투의 화신’ 속 홍혜원 캐릭터와 실제로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매번 작품을 할 때마다 여러모로 배우는 게 많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평소 작품을 하지 않을 때도 운동을 하거나 여행을 가는 등 알차게 보내는 것을 좋아한다. 남극, 북극, 사막, 오로라 탐험 등 한계점에 이르는 여행도 해보고 싶다”고 밝히며 남다른 여행관을 밝히기도 했다.

자연과 어우러진 우아함을 가득 담고 있는 서지혜의 화보는 ‘더 트래블러’ 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더트래블러 제공>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