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친박계 좌장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인적 청산’을 추진하고 있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탈당을 요청하며 조기 전당대회 소집을 요구했다. 인적 청산 대상을 친박계 핵심들로 압축한 인 위원장을 향해 반격에 나선 셈이다.

서 의원은 4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인 위원장은 ‘거짓말쟁이 성직자’”라며 “무법·불법적으로 당을 파괴하고 있는 인 위원장이야말로 당을 떠나라”고 공격했다.
그는 “(인 위원장이) 새로운 패권주의로 국회의원들을 전범으로 분류하고 정치적 할복자살을 강요하고 있다”며 “‘인민재판식 줄세우기’는 김정은이 장성택을 처형하는 것과 같은 공포정치로 권력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또한 “비대위원장이 폭군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특히 “인적 청산은 하지 않겠다”던 인 위원장의 약속을 공개하면서 “정치인에 대한 불신이 커 성직자를 모셔 왔는데 정치인보다 더한 거짓말 솜씨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이 주인 행세를 하고 있는 한 당을 외면하고 떠날 수 없다.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정통성 있는 진짜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고 했다.

이에대해 인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어디 일자리라도 구해야겠네”라며 받아넘겼다. 그런 뒤 “사실상 (내가 아닌 서 의원) 본인이 (정치적으로) 자진 사퇴하려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국회의장 지원 약속설에 대해선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