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새누리당 쇄신을 논의할 상임전국위원회가 6일 무산되면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주도하는 인적쇄신 드라이브에 제동이 걸렸다.

새누리당은 이날 국회에서 당 쇄신 방향을 논의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을 의결하기 위한 상임전국위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친박 측의 조직적인 방해로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

새누리당 상임전국위원은 총 51명(본래 52명이었지만 1명 탈당)이며 그중 과반인 26명 이상이 출석해야 회의가 성립된다. 하지만 이날 회의장에는 인 비대위원장이 추진하는 인적쇄신에 반감을 갖고 있는 위원들이 대거 불참해 정족수에서 2명이 미달된 24명만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상임전국위가 무산되면서 인 비대위원장이 오는 8일 발표할 인적쇄신안에 서청원, 최경환 의원의 징계를 포함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회의 무산 결정 직후 "오늘 이 사태는 나라를 망친 패거리 정치의 민낯이 어떤가라는 것을 국민 여러분들에게 낱낱이 보여준 사태"라며 "당을 잘 추슬러서 다시 한 번 우리가 국민들이 사랑받는 당, 크게 봉사할 수 있는 당으로 개혁과 바로 세우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맹우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조직적, 체계적으로 상임전국위를 방해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며 "원로라는 분들이 참석을 막고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상임위원회는 그분(서청원 의원)이 그만두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다음 주에 다시 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