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전주의 매력을 전 세계로 알려나가기로 했다. 

시는 최근 외국인용 페이스북 영문 홈페이지 ‘전주, 올 어바웃 코리아(Jeonju, All about Korea’를 개설했다.

이에따라 페이스북에 소개할 콘텐츠에 대한 취재와 외국어통번역, 동영상제작 등에 함께 참여할 ‘글로벌전주 서포터즈’를 모집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글로벌전주 서포터즈는 15명으로 구성되며, 전주시 해외홍보 콘텐츠 발굴 및 아이디어 제공, 관련 콘텐츠 포스팅 및 번역, 홍보동영상 제작 협조 및 SNS홍보, 피드백 등에 참여하게 된다.

이는 페이스북 등 SNS사용자의 해외연령층 대부분 영어를 주로 사용하는 10대~30대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외국인용 영문 페이스북 타이틀인 ‘전주, 올 어바웃 코리아’의 의미처럼 전주가 한국에 관한 모든 콘텐츠를 담고 있다는 점을 소개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예고편 홍보동영상을 직접 제작했으며, 한식요리프로그램인 ‘맛있는 전주’, 한국의 문화를 엿보는 ‘한국엿보기’,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인터뷰하는 동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시는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자, SNS 및 해외홍보에 관심 있는 자를 우대 선발할 계획이며, 참가 신청은 9일부터 20일까지다. 

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론리플래닛 아시아 3대 관광명소 선정과 해외정책 어워드의 잇따른 수상 등 호기를 맞아 전주의 매력을 세계인에게 알리기 위해 진행하는 해외홍보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