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청주 상당경찰서는 성폭력 범죄로 위치추적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착용했으나 수신기를 버리고 달아난 피의자 은모(48)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은 씨는 9일 오후 10시 20분경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 길가에서 전자발찌 수신기를 노상에 버리고 도주한 지 2시간여 만에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은 씨가 "몸도 아프고 군대 간 아들도 연락이 안 돼 술을 먹고 욱해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성폭력 전과가 있는 은 씨는 2014년부터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법무부 보호관찰소로부터 관리를 받아왔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