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Glenfiddich)이 다가올 설 명절을 맞아 크리스탈 전용잔을 포함한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위스키 명가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는 11일 설 명절을 맞아 세계 유수 품평회 수상률 1위를 수상한 글렌피딕을 선물 패키지로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선물 패키지는 글렌피딕 12·15·18년과 위스키 전용잔 세트, 21년과 향초 세트 등 총 4종이다.

글렌피딕 12·15년 세트에는 글렌피딕 온더락 잔 2개, 18년 세트에는 스코틀랜드에서 직수입한 싱글몰트 전용 ‘글렌캐런(Glencairn) 크리스탈 테이스팅 글라스’ 2개가 포함돼 있다.

일명 ‘튤립 글라스’로 불리는 글렌캐런 글라스는 넓은 바닥 면이 수십 년 간 병 속에 갇혀있던 아로마 향을 깨우는데 좋아 싱글몰트 위스키의 풍미를 가장 잘 표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21년 제품 구매 시 제품에서 느낄 수 있는 바닐라, 마른 오렌지 아로마 향을 간직한 수제 향초를 함께 제공한다.

김종우 글렌피딕 브랜드 매니저는 “최근 국내 음주문화가 다양화되며 싱글몰트 위스키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싱글몰트 카테고리를 창시한 글렌피딕 선물세트와 함께 뜻 깊은 설 명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