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와 수서경찰서로 이감되고 있는 김동선(28) 씨.<뉴시스>

[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주점에서 만취한 상태로 난동을 부려 구속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남 김동선(28) 한화건설 팀장이 회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 1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지난 5일 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폭행, 경찰 순찰차를 파손해 특수폭행·공용물건 손상·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받고 구속된 김 팀장이 변호사를 통해 회사에 사의를 전달했다.

한화그룹은 후에 김 팀장이 공식적으로 사표를 제출할 경우 이를 수리할 방침이라 밝혔다.

김 팀장은 지난 2014년 한화건설에 입사, 최근 신성장전략팀장으로 근무했다. 동시에 승마선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현재 김 팀장은 사의만 전달한 상태다. 유치장에 구속 수감되면 내부 문서를 외부로 가져갈 수 없기 때문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 팀장은 개인 변호사를 통해 회사 측에 사의를 표명한 상태이며, 수일 내로 구치소로 이감되면 공식적으로 사표를 낼 것으로 보인다”며 “김 팀장이 사표를 제출하는 즉시 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