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2016년 한 해를 돌아보고 2017년 사업 계획 공유 및 목표 달성을 다짐하기 위해 2017년 국내영업본부 목표달성 전진대회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7일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2017년 쌍용자동차 국내영업본부 목표달성 전진대회에는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와수데브 툼베 최고재무책임자(CFO), 국내영업본부장 송영한 전무를 비롯한 본부별 임직원 및 전국 판매 대리점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2016년 판매실적 포상을 시작으로2016년 실적 리뷰, 2017년 판매목표 달성 및 정도영업 결의문 채택, 2017년 사업계획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지난해 쌍용자동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2015년 대비 7.7% 증가한 15만5844대를 판매하며 14년 만에 연간 판매15만대 돌파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내수판매(10만3554대)도2003년(13만1283대)이후 13년 만에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7년 연속 증가세를 달성했다.

최종식 대표이사는“지난해 불확실한 경제 상황에서도 국내영업본부 및 대리점 임직원들의 판매 확대를 위한 노력 덕분에 7년 연속 내수 증가, 2013년 만에 내수판매 10만대 돌파 등 의미 있는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2015년 출시 이후 소형 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 35년 역사의 국내 최장수 자동차 코란도 브랜드,새로운 대형 프리미엄 SUV Y400 등 한층 강화된 라인업을 통해 2017년 판매 목표를 달성하고SUV 명가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