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걸그룹 헬로비너스 멤버 나라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미니 6집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을 하고 있다.

미니 6집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 펼치는 헬로비너스 멤버 나라
미니 6집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 펼치는 헬로비너스 멤버 나라

헬로비너스가 1년 6개월여 만에 발매한 미니 6집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Mystery of VENUS)'의 타이틀곡 '미스테리어스(Mysterirous)'는 미국 째즈 음악의 유럽형 장르인 스윙을 기반으로 휘파람, 피아노 그리고 리얼 사운드에 가까운 드럼과 레트로 요소를 가미해 완성한 레트로 스윙 장르의 노래다. 타이틀곡 안무 콘셉트로는 호기심이 많은 여성의 모습을 비밀 요원(Secret Agent)으로 표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발매된 헬로비너스의 미니 6집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에는 타이틀곡 미스테리어스를 비롯해 '런웨이(Runway)', '빛이 내리면', '파라다이스'까지 총 4곡이 수록됐다.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