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솔개트리오’로 활동하며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싱어송라이터 한정선 씨가 조현증과 더불어 노숙생활을 하고 있다는 SBS의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이후, 주변인들의 노력으로 병원 치료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무대에 복귀한 후속 내용이 구정 연휴 중에 방송됐다. 이 가운데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윤명선, 이하 한음저협)가 한정선 회원의 병원비 일부를 지원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이 전해지고 있다.
한정선씨는 1980~90년대를 풍미했던 그룹 ‘솔개트리오’의 멤버이자 작곡가다. ‘짠물 집시’란 이름으로 활동하던 인천 출신의 통기타 명수 한정선·황영익·김광석(가수 고(故) 김광석과 동명이인)으로 구성된 이들은 '아직 못 다한 사랑'등의 히트곡을 남기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한정선씨가 조현증을 앓으며 노숙을 하고 있다는 사연이 방송을 통해 알려졌고 주변의 지인과 가족들의 도움으로 병원 치료를 받아 재기에 성공했다. 시청자들은 그동안 그가 작곡한 많은 히트곡의 저작권료 행방에 대해 궁금해 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한음저협 관계자는 “협회가 그간 한정선 회원님의 저작권료를 정확히 지급해왔으며 액수를 밝힐 수는 없지만 저작권료를 통해 한정선 회원님이 앞으로도 정상적인 생활을 지속할 수 있을 정도라고 판단되어 다행이다”고 전했다.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은 “한정선 회원이 병마를 이겨내고 재기에 성공한 모습에 기쁘다. 협회가 조금이나마 한정선 회원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실시할 수 있게 되어 더욱 기쁘다”며 “방송을 통해 병마를 떨쳐내는 음악의 힘과 작가의 열정을 느꼈으며 협회는 앞으로도 어려운 현실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작가들을 위해 많은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사진 = 솔개트리오 한정선. 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캡쳐>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