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서울시가 석촌호수 인근 관광숙박시설이 들어선다고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시는 9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송파구 석촌동 183-2번지 관광숙박시설 건립에 따른 잠실광역중심 제1지구 지구단위계획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대상지는 송파대로와 석촌호수로변에 위치한 준주거지역이다. 이 일대엔 지하철 잠실역과 제2롯데월드, 석촌호수 등이 있어 앞으로 외국인 관광객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석촌호수 인근에 들어서는 관광숙박시설은 면적 762.8㎡에 지하 4층~지상 16층, 총 74실 규모로 지어진다. 용적률은 478.59%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이곳 관광수요를 충족시키고 가로경관과 가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