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인해 입은 손해액을 만회하기 위해 오는 3월 말 출시 예정인 갤럭시S8 초도물량을 대폭 늘리는 회심의 카드를 꺼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8 초도물량을 전작인 갤럭시S7 초도물량보다 대폭 늘릴 준비를 하고 있다.

업계에선 갤럭시S7 초도물량 1200만대보다 40% 가까이 증가한 1600만 대 수준으로 갤럭시S8 초도물량을 준비해 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갤럭시S8 초도물량을 대폭 늘리는 이유는 지난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로 단종 사태를 겪으며 7조 원 손해를 본 것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갤럭시S8 초도 물량을 늘려 출시 초반부터 판매 공세를 이어나가 LG 전자가 먼저 출시한 G6 보다 시장 지배력을 늘려나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되고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