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TV조선은 14일 다수의 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여성 2명에 의해 독살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9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2명의 북한 여간첩에게 독침을 맞고 숨졌다. 여간첩 2명은 범행 직후 택시를 타고 도주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들을 북한 요원으로 보고 용의자로 지목해 추적하고 있다.

김정남의 피살 소식은 현지 공관을 통해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으로 한때 북한 정권의 후계자로 떠올랐으나, 아버지 김정일 전 위원장 눈 밖에 나면서 후계 구도에서 완전히 밀려난 뒤 중국과 동남아 등을 전전했다.

과거 김정남은 북한의 3대 세습을 반대한다는 발언을 해 신변 위협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