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박창민)이 올해 내실과 실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기업가치가 재평가되는 한 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를 바탕으로 대우건설은 2017년을 기업 체질개선을 통한 미래가치 상승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9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016년 연말결산에서 대규모 손실을 반영하며 연간 적자를 기록했지만, 이를 통해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내실을 다질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말결산에는 사우디, 알제리 등 해외 현장 손실이 대거 반영된 실적으로 대우건설은 이를 통해 그동안 우려가 제기되어 온 해외 미청구공사 금액이 5000억 원 대로 대폭 축소돼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을 제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대우건설은 지난 11월 말부터 2개월에 걸쳐 실시한 국내외현장에 대한 대규모 회계실사를 통해 전 현장에 대한 원가율 점검을 진행해 미래에 발생가능성이 있는 손실까지도 사전에 반영했으며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저유가 시장 속에서 진행된 산유국의 저마진 석유화학 플랜트공사를 수주하지 않았기 때문에 올해부터는 회계투명성과 수익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클레임에 따라 환입될 수 있는 금액은 강화된 회계 기준에 따라 실적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향후 이 부분의 결과에 따라 기반영된 손실은 상당액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올해 가장 큰 4500억 원 규모의 손실을 반영한 사우디 자잔 석유화학 플랜트의 경우 발주처가 요구한 부지변경과 설계변경에 따른 공정 지연으로 5800억 원 규모의 클레임을 청구한 상태이며 1100억 원 규모의 손실을 반영한 알제리 RDPP 발전 프로젝트의 경우도 발주처의 토건공사 지연에 따른 부지 제공 지연에 대해 1500억 원 규모의 클레임을 제기한 상태이다.

대우건설의 이번 대규모 손실 반영은 안진 회계법인의 연간 감사 결과 적정을 받아서 매각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여진다. 이번 손실 반영의 모든 초점은 매각에 있으며 미래 잠재손실을 우선 반영하여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등의 일부 지표상 악재가 발생해도 모든 것을 감내하고 간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다른 건설사들은 대우건설과 같이 실적에 손실을 선재 반영한다는 것을 감히 받아들이기 힘든 것으로 파악된다. 이런 대우건설의 미래 손실 반영을 선제적으로 진행한 것에 대해 시장에서는 높이 평가하고 매각의 가장 큰 걸림돌이 제거된 것으로 해석한다.

이에 대우건설은 올해 경영계획 목표로 매출 11조4000억 원, 영업이익 7000억 원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흑자 경영을 시작하겠다고 알렸다.

대우건설은 2015년과 2016년 2년 동안 7만여 가구 이상 공급한 주택사업의 영업이익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며 국내의 울산 S-Oil 잔사유고도화 사업, 해외에서도 하노이신도시 사업과 같은 양질의 사업들이 매출과 이익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때문에 이 같은 계획은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번 2016년 연말 실적에서 해외부분의 미래 발생 가능한 손실까지 모두 반영했기 때문에 이같은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특히 대우건설은 2015년과 2016년 저유가 시장 속에서 나온 저마진의 해외 석유화학 플랜트 공사를 수주하지 않아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손실 자체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이는 것도 긍정적인 요소로 볼 수 있다. 여기에 앞서 언급한 해외 분야의 클레임의 진행에 따라 일부 현장에서 환입이 이루어지면 대우건설이 예측한 7000억 원을 뛰어넘는 실적도 가능하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6년 연말결산에서 엄격한 회계기준 적용으로 미래의 손실까지 사전에 반영해 불확실성을 제거하는데 중점을 두었다”며 “향후 철저한 내실경영과 수익성 중심의 사업 수주를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고 건설명가의 자존심을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