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한 신세계 센텀시티 백화점 2층 '분더샵'에서는 봄을 맞이하여, 올해 패션 트렌드 컬러 중 한가지인 프림로즈옐로 색상의 의상과 봄시즌 가장 사랑받는 화사한 꽃무늬 패턴 의상을 선보였다.

매년 패션피플에게 큰 관심을 받는 해외 명품편집샵인 분더샵은 아크네, 스텔라상, 발렌시아가 등 20여가지가 넘는 브랜드들로 이번 시즌 봄상품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새단장을 끝마쳤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