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권 대변인 블로그>
[일요서울ㅣ정치팀] 바른정당 경선룰의 핵심은 문자투표와 여론조사 반영비율에 맞춰져 있다. 문자투표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제안이다. 철저하게 흥행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권역별로 TV토론을 진행하고 시청자들이 두 후보 중 마음에 드는 쪽을 문자투표로 선택하는 것이 요지다. 가요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 방식으로 불린다.

반면 여론조사는 유승민 의원의 주장이다. 당내 후보는 빨리 결정을 짓고 보수후보 단일화에 매진하겠다는 전략이다. 여론조사에서 남 지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앞서 있어 절대적으로 유리한 방식이다.

두 후보의 제안 비율을 놓고 고민을 거듭하던 경선관리위는 지난 21일 국민경선선거인단 50%, 여론조사 40%, 문자투표 10%를 중재안으로 제시했다. 양측 모두 반발이 심하자 23일 수정된 경선관리위는 여론조사 비율은 10% 더 늘어 국민경선선거인단 40%, 여론조사 50%, 문자투표 10%로 수정된 안을 제시했다.

이에 남경필 후보측은 즉각 반발했다. 남 후보측의 이성권 대변인은 24일 ‘경선룰 확정을 위한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이 대변인은 “바른정당의 경선은 국민의 몫이어야 한다”며 “국민 들께 각 후보의 역량을 아낌없이 보여드리고, 충분히 검증할 수 있는 자리로 활용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그럼에도 국민 참여를 제한하고 여론조사에 의존해 후보를 선출하려고 한다”며 “지금까지 어느 정당도 대선 후보를 선출하면서 여론조사 비율을 20%를 초과해 반영한 적이 없다”고 반발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대선을 앞두고 모든 정당은 완전국민경선제를 포함해 자유로운 국민 참여의 장을 넓히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과거보다 후퇴한 비민주적인 경선룰은 당에도, 후보에게도 도움되지 않는다”고 유 후보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