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전화통화를 가졌다. 양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관련 북한의 전략적 판단을 바꾸기 위해 대북 압박 및 연합 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한 시간은 오전 8시 40분부터 20여분간이다. 양측은 “북한에 대한 제재·압박과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훈련 등을 포함한 연합 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감으로써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지속적으로 바꿔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한·미 양국에 대한 현존하는 직접적 위협으로서 강력한 한·미 동맹을 통해 대북 억제력과 대응태세를 강화하면서 북한의 야욕을 꺾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미국 정부는 지난 번 밝힌 바와 같이 한국의 입장을 100% 지지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 등을 포함한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해 앞으로 진행될 양국간 고위인사교류 등 계기에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양국간 공조를 더욱 긴밀히 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