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라도 뜨고 싶다”는 가요계 관계자들, 사활을 건 도전 통할까…

은지,유나,하윤

[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신곡 롤린(ROLLIN)으로 돌아온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파격적인 안무와 의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강렬한 포인트 안무들이 시선을 사로잡은 동시에 방송사에서 심의 부적격 판정을 받으며 컴백에 난항을 겪고 있어 소속사 측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은지 하윤 유나)가 ‘양날의 검’을 선택했다. ‘심의 부적격’, ‘비속어’란 자극적인 단어들로 구설수에 오르더라도 부상하기 위해 초강수를 둔 것이다.

민영, 유정, 은지, 유나, 하윤

이들은 2011년 데뷔했지만 원년 멤버 교체를 겪고 확실한 컨셉을 잡지 못하면서 큰 활약을 보이지 못한 상태. 7년의 무명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활을 건 듯 이번에 브레이브걸스는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각종 논란을 요란스럽게 광고해 인지도를 높이는 ‘노이즈 마케팅’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유나
유정
하윤, 유정, 민영, 은지, 유나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7일 오후 3시 청담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 ‘롤린’(ROLLIN)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은 브레이브걸스가 7인에서 5인체제로 새롭게 재정비한 첫 컴백 활동이었기에 관심이 쏠렸다. 논란이 된 노이즈마케팅에 대해 멤버들도 입을 열었다. 민영은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지적도 많은데 노린 건 아니지만 이번 계기로 대중들의 관심이나 호기심을 끌었다면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영, 유정, 은지, 유나, 하윤

타이틀 곡 ‘롤린’(ROLLIN)은 트로피컬하우스를 접목시킨 업템포의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곡으로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용감한 형제’의 진두지휘 아래 프로듀서 사단이 대거 참여해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롤린’(ROLLIN)의 가사 중 ‘쪽팔림’이란 비속어가 포함돼 KBS 방송 심의를 통과하지 못하고 컴백활동에 차질을 빚었다. 하지만 소속사는 이후 대놓고 방송 부적격 판정을 오히려 보도 자료로 사용하고 ‘뒤태돌’, ‘여우춤’ 등의 단어들과 엮어 섹시콘셉트로 내세우며 ‘노이즈 마케팅’을 활용했다. 이 같은 행보에 브레이브걸스를 꾸준히 지켜봐 온 팬들에게선 ‘좋은 노래를 야한 뮤직 비디오로 망쳐놓았다’는 안타까운 목소리도 나온다.

하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10일 자정 아프리카TV 인기BJ남순의 방송에 출연해 파격적인 공약을 내놓는 등 방송 외 영역을 확장하는 다양한 방법으로 ‘롤린’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송승진 기자>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