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2월 20일부터 3월 8일까지 전국 알바생 총 1828명을 대상으로 ‘19대 대통령, 이랬으면 좋겠어요’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알바생이 차기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정책으로는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가 46.1%로 1위를 차지했다.

알바생들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취업난과 경제 불황이 가장 먼저 해결되길 바라고 있었다.

2위는 22.9%로 ‘부정부패 척결’이 뒤를 이었으며 3위는 10.8%로 ‘청년 관련 정책’이 꼽혔다. 이외 교육, 개헌, 외교 및 안보강화, 사회복지 등은 한 자리 수 이내의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알바생을 위해 가장 먼저 선행되어야 할 정책으로는 ‘최저임금 인상(40.9%)’이 가장 많았고 ‘임금체불 근절(19.9%)’, ‘휴게시간 준수 등 근무환경 개선(19.2%)’, ‘아르바이트 피해신고 및 상담 관련 제도 활성화(10.3%)’, ‘근로계약서 작성 불 이행 시 처벌 강화(9.7%)’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과 같은 알바생을 위한 정책을 내는 후보가 있다면 ‘지지하는 후보를 바꾸겠다’고 답한 알바생이 43.4%로 나타나 알바생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차기 대통령을 선택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기준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국민과의 소통능력’이 42.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알바천국은 "경제한파와 그에 따른 취업난을 피부로 실감하고 있는 알바생들은 차기 대통령에게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국민과의 소통능력이 비교적 젊은 나이대가 많은 알바생들이 대통령에게 바라는 가장 큰 가치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