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8회를 맞는 ‘디자인 아트페어2017’이 오는 5월5일부터 14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린다. 특별 이번 전시는 기존의 전시회에 ‘디자인 너머 소재, 사물의 소리’라는 기획전과 결합해 디자인에 관한 보다 다채로운 경험과 통찰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회화·일러스트·공예·디자인·설치·미디어 등 여러 장르에 걸쳐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작품들이 전시공간을 구성한다. 관람객들은 ‘보는 전시’의 한계를 뛰어넘어 다양한 작품을 사용하거나 작동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작가들로부터 그들의 철학과 작업 방식을 직접 설명 들을 수 있다.

참여한 작가들은 전시를 통해 디자인 소재의 한계를 뛰어 넘는 새로운 소재의 발견과 제반 소재의 정밀한 가공을 통해 신소재의 다양한 활용과 전통적 소재를 재발견하고자 했다. ‘디자인 너머 소재, 사물의 소리’의 기획전에는 주철, 나무, 콘크리트, 대리석, 아크릴, 빛, 플라스틱 등에 걸쳐 디자인 소재의 분석과 확장에 힘써온 국내 유수 디자인 업체와 작가들이 참여한다. 전시 관계자는 “이번 기획전을 통하여 관람객들이 여러 사물의 성질을 깊이 이해하고 그 무한한 미적·실용적 가능성을 체험해 볼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전시에 참여하는 아웃도어 회사 MAIORI의 사용자 환경을 고려한 스마트가구와 태양광 조명은 이미 메종&오브제 파리에서도 화제가 되었던 작품이다. 디자인스튜디오 BKID는 주철을 활용한 디자인으로 주목 받은 바 있으며 미콘은 콘크리트의 다양한 모습과 용도를 선보인다. 물건연구소는 나무를 통하여 사물의 본질을 접근하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토탈석재는 대리석의 물성에 진지하게 접근해 대리석이 건축재나 바닥마감재로 쓰여야 한다는 인식에서 탈피했다. 윤새롬 작가는 아크릴의 물성과 빛의 상호작용을 활용한 크리스탈 시리즈 선보인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VCRWORKS’는 각각의 소재들을 일러스트와 애니메이션으로 재해석한다. 어린이날 열리는 전시의 부대행사로는 특별초대전으로 인기 연재 육아일기인 ‘썬비의 그림일기’의 작가사인회 및 전시장에서 진행되는 ‘라이브 드로잉쇼’가 부대행사로 열린다. 익일에는 디자인 소재에 관한 국내 유명 디자인스튜디오들의 디자인에 대한 철학을 들어보는 시간을 제공해 준다.

이번 전시기간 동안 휴관 없이 진행되며 관람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만 65세 이상, 교직원, 예술인패스, 국가유공자, 장애인 1~3급 본인 포함 동반 1인까지 특별 할인된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