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시스>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지난해 성 스캔들 파문에 휩싸이며 혹독한 시간을 보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강간 등 4건 의 고소사건 모두 무혐의로 최종 종결돼 혐의를 벗었다. 하지만 이미 싸늘해진 대중들의 시선 속에서 재기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유천의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지난 13일 박유천에게 제기된 강간 등 4건의 고소사건과 관련해 4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또 성매매 의견으로 송치된 2차 고소사건에 대해서도 전혀 이유가 없어 무혐의처분을 받았고 2차 사건의 고소인에 대해서는 같은 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무고죄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박유천 측은 “이유를 불문하고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큰 사랑을 받은 사람으로서 도덕적인 책임감을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다시 한 번 공식 사과했다.

이로써 박유천은 자신을 뒤덮었던 성 스캔들 파문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더욱이 그는 법의 테두리에서 피의자가 아닌 피해자가 됐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으로 그간의 비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지난 1월 박유천을 성폭행으로 최초 고소한 A씨와 남자친구 B씨, 협조자 C씨 등이 무고·공갈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았다. 이들 세 사람은 항소심을 준비 중이지만 혐의를 벗기 힘들다는 관측이 나온다. 결국 박유천만 억울한 피해자가 된 셈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박유천이 쉽사리 복귀하기에는 쉽지 않다는 견해도 나온다. 오는 8월 26일 소집해제를 앞두고 있지만 이미 무너져 버린 대중과의 신뢰와 추락한 이미지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또 박유천이 결과적으로 피해자가 됐지만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공익근무요원으로써 유흥업소를 방문했다는 것은 대한민국 정서에서 가장 민감한 군대와 성 문제를 건드렸다는 점에서 향후 논란거리가 될 조짐도 남았다.

이 때문에 박유천은 지난달 22일 개봉한 영화 ‘루시드 드림’에서 디스맨이라는 극의 중요한 역할을 맡았지만 초대받지 못한 손님이 되는 씁쓸함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박유천이 소집 해제 뒤 어떤 행보로 대중과의 신뢰를 다시 구축해 나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