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홍 회장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대선출마설이 돌았지만 부인해 왔었다.

홍 회장은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23년간 몸담아 온 회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의 새로운 리더십이 들어서려 하는 지금, 저 역시 제가 지켜왔던 자리에서 벗어나 보다 홀가분한 처지에서 마음으로 저 자신과 우리 중앙미디어 그룹의 미래를 통찰할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사회는 오랜 터널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갈등과 혼란으로 치닫고 있다”며 “우리는 상생과 공멸의 갈림길, 그 기로에 서 있고 그런 상황에 저는 안타까움을 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오랜 고민 끝에 저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로 결심했다”고 밝힌 홍 회장은 재단과 포럼 형태로 대한민국이 새롭게 거듭나는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구체적으로 저는 남북관계, 일자리, 사회통합, 교육, 문화 등 대한민국이 새롭게 거듭나는데 필요한 시대적 과제들에 대한 답을 찾고 함께 풀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