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우도 최초의 현지 렌터카 업체 ‘우도전기렌트카’와 기아차가 쏘울 EV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20일 제주 우도(牛島)의 첫 렌터카 업체 ‘우도전기렌트카’에 쏘울 EV 100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쏘울 EV가 영업용 차량으로 선정되면서 ‘우도의 첫 렌터카’ 타이틀을 얻게 됐다.

제주의 대표적 관광지인 우도는 ‘탄소 없는 섬’이라는 목표 아래 순수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 교통 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기아차는 이번 쏘울 EV와 함께 출범한 전기차 렌터카 사업이 우도의 탄소 없는 섬 실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쏘울 EV가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편리한 친환경 이동수단을 제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기아차 관계자는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쏘울 EV와 함께 여행지에서 즐거운 추억도 쌓고 쏘울 EV의 높은 상품성을 경험해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