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모발은 하루에 약 0.37㎝, 한 달이면 1㎝에서 1.5㎝ 정도 자란다. 성인 기준 6만 개에서 8만개 정도의 모발 숫자를 유지하고 있고 굵기는 보통 100㎛이다. 하루 평균 50~80개 내외의 휴지기 모발이 빠지고 다시 자란다. 하루에 100개 이상의 모발이 빠질 때 ‘탈모’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4월에서 5월 사이에 모발이 가장 왕성하게 성장하며 8월 말에서 9월 초에는 휴지기 모발이 급증하면서 하루에 150개에서 400개 정도의 휴지기 모발이 빠지면서 탈모를 의심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새로운 모발이 다시 자라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 최근 탈모와 대머리는 남성의 전유물로 생각되었지만 여성형 탈모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피부과에서는 가늘어지고 힘없이 빠지는 모발을 튼튼하고 건강한 모발로 바꿔주는 여성 탈모 치료가 주를 이루고 있다. 남성형 탈모증인 경우 DHT 호르몬의 생성에 관여하는 5α환원효소를 차단하는 약을 복용할 경우 대머리가 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여성의 탈모인 경우는 남성의 치료와 다르게 약을 복용해 호르몬 치료를 하는 동시에 평소 관리에 신경써야 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어려움이 많다.

사실 여성형 탈모의 경우 빈혈, 다낭성 난소증, 출산, 갱년기, 스트레스, 다이어트, 아연 결핍, 갑상선 질환, 지루성 피부염 등의 복잡한 원인 때문에 스스로 탈모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반드시 전문의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여성형 탈모증은 1차 혈액검사 등을 통해 환자의 탈모증 원인에 대해 정확한 판단이 필요하다. 여성호르몬 부족으로 발생하는 탈모증의 경우 호르몬 치료와 병행되어야 한다. 다이어트, 스트레스, 갱년기 우울증 등으로 탈모가 발생했다면 심리 치료와 병행해서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여성형 탈모증 환자도 상태에 따라 모발이식 수술도 시행한다.

보통 전두부 탈모가 심각한 20대에서 30대 여성이 많이 시술 받고 있으며 이마 라인을 다시 만들기 위해서도 시술한다. 모발이식은 후두부의 모발을 절개해 분리한 다음 탈모가 이뤄진 전두부에 옮겨 심는 방법으로 이뤄진다. 여성형 탈모증은 체계적인 관리와 치료가 필요로 하기 때문에 조기에 내원해서 전문의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